• [한희철 목사] 양파 파는 노인
  • 00.09.17 21:28:44
  • 추천 : 0
  • 조회: 3796
‘묵상하는 삶’이란 책을 읽다보니 인디언에 관한 글이 실려 있었습니다. 인디언, 우리와는 다른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는 우리 삶을 돌아보는데 좋은 거울이 되어주곤 합니다. 책 속에 나와 있는 ‘양파 파는 노인’이란 글도 그랬습니다.
<멕시코시티의 대형 시장 그늘진 한 구석에 ‘포타라모’라는 인디언 노인이 있었다. 노인 앞에는 양파 스무 줄이 걸려 있었다. 시카고에서 온 미국인 한 명이 다가와 물었다.

“양파 한 줄에 얼맙니까?”
“10센트라오.” 포타라모는 말했다.
“두 줄에는 얼맙니까?”
“20센트라오.”
“세 줄에는요?”
“30센트라오.”
그러자 미국인이 말했다. “별로 깎아주시는 게 없군요. 25센트 어떻습니까?”

“안되오.” 인디언이 말했다.
“스무 줄을 다 사면 얼맙니까?” 미국인이 물었다.
“스무 줄 전부는 팔 수 없소.” 인디언이 대답했다.
“왜 못 파신다는 겁니까? 양파 팔러 나오신 것 아닙니까?” 미국인이 물었다.
그러자 인디언이 답했다. “아니오. 나는 지금 인생을 살러 여기에 나와 있는거요.

나는 이 시장을 사랑한다오. 북적대는 사람들을 사랑하고, 사람들이 어깨에 걸치는 모포를 사랑한다오. 햇빛을 사랑하고 흔들리는 종려나무를 사랑한다오. 페드로와 루이스가 다가와 인사를 건네고… 자기 아이들이며 농작물 얘기를 하는 것을 사랑한다오. 친구들 보는 것을 사랑한다오. 그것이 내 삶이오. 바로 그걸 위해 하루 종일 여기 앉아 양파 스무 줄을 파는 거요.
한 사람한테 몽땅 팔면 내 하루는 그걸로 끝이오. 사랑하는 내 삶을 잃어버리는 것이오. 그렇게는 할 수 없다오.>

‘양파 파는 노인’ 이야기는 삶을 사랑한다는 것이 무얼 의미하는지를 우리들에게 조용하지만 분명하게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조금 싸더라도 한꺼번에 모든 양파를 팔고(팔아치우고!) 돌아서는 편을 택할 오늘 이 시대 우리들에게 인디언 노인의 모습은 낯설고 어리석어 보이기까지 합니다. 삶을 진정으로 사랑하고 즐기는 대신 우리는 언제인지 모르게 ‘효율’의 노예가 된 듯 합니다. 조금 느리고 더디게, 그러면서 사랑해야 할 것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사랑해야 할 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까이 바라보는 삶이 오히려 우리에게 필요한 것 아닐까요. 컴퓨터 시대에 웬 인디언 얘기냐 핀잔하면 할 말이 없지만요.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최진호 (당시 4 세)
최진호 (당시 4 세)
*성 별: 남
*신 장: 101cm
*두 발: 짧은머리
*상 의: -
*하 의: 청바지
*신 발: 검정색구두
*신체특징: 귀가 당나귀귀처럼 크고, 쌍거풀 있으며, 왼쪽볼에 손톱자국 있음
*발생일자: 2000년 5월 7일
*발생장소: 경기도 안산시 안산4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