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희철 목사] 재주껏 행복해라
  • 20.03.25 14:23:45
  • 추천 : 0
  • 조회: 1096



토요일 아침이었습니다. 시간이 되어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매일 아침 9시가 되면 교직원들이 모여 기도회를 갖고 하루 일을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기도회로 모이는 방으로 향하는데 뭔가 이상했습니다. 문은 닫혀있고 불도 꺼져 있었습니다. 늘 그 시간이 되면 다 함께 모였는데 말이지요.
시간을 잘못 확인하고 왔나 싶어 시계를 보니 9시가 맞았습니다. 설마 내가 요일을 착각하고 있나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다른 날도 아닌 토요일, 오히려 중요한 날이었습니다. 아무것도 짚이는 것이 없었지요.
고개를 갸우뚱하며 방으로 들어서려는 순간 갑자기 어둠 속에서 노래가 울려 퍼졌습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숨어 있던 교직원들이 둘러서서 노래를 불러주었습니다. 생일은 이틀 뒤, 마침 그날이 휴무일이어서 미리 준비한 자리였습니다. 따뜻한 마음이 물씬 전해졌고, 아무것도 짐작 못 했던 만큼 놀랍기도 했고 감동적이기도 했습니다. 준비한 케이크를 나눠먹으며 생일을 맞는 소회 등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는데,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문득 떠오른 일이 있었습니다.
오래전 시골에서 목회를 할 때였습니다. 해마다 연세대 재활의학과 학생들이 농촌봉사활동을 왔습니다. 당시 농활의 주요 프로그램인 의식화교육을 하는 대신 마을 어른들께 머리 숙여 배울 마음이 있다면 받기로 하고 시작한 봉사였습니다. 그들의 봉사는 감동적일 만큼 헌신적이었습니다. 시간과 계절이 지나가며 봉사활동은 단순한 일손 돕기를 떠나 마을 사람들과 끈끈한 정으로 묶이는 아름답고 의미 있는 만남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한 번은 군에서 휴가를 나온 한 학생이 봉사활동에 참여를 했습니다. 그만큼 농활은 학생들 사이에서도 든든한 유대감을 형성하고 있었습니다. 군 생활이 힘들지 않느냐 물었더니 그가 뜻밖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그 일 때문에 나름 재미있게 지낸다고 했습니다.
입대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어머니가 책 한 권을 보내왔답니다. 책을 여니 앞장에 어머니가 쓴 짤막한 글이 있었는데, 그 글로 인해 군 생활을 재미있게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어머니가 쓴 글은 “재주껏 행복해라!”였습니다. 군에 간 아들을 걱정하면서도 사랑하며 믿는 어머니의 마음이 오롯이 전해졌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세상이 멈춰 선 것 같고, 많은 사람들이 우울하고 무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그럴수록 재주껏 행복하자고, 우리가 지켜가는 밝은 기운을 교우들은 물론 이웃들과도 나누자고 했습니다. 자줏빛 리본으로 묶은 종이는 교직원들이 쓴 편지라고 했습니다. 오랜만에 받아든 사랑의 편지처럼 아껴 읽어야지 싶었습니다.
대면 접촉을 피하고 서로가 각자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때, ‘재주껏 행복해라’는 말이 우리의 마음을 가볍고 환하게 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각자 재주껏 행복하다가 다시 만나게 되는 그날 그동안 쟁여두었던 행복감을 마음껏 쏟아놓을 수 있었으면 말이지요.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김대현 (당시 3 세)
김대현 (당시 3 세)
*성 별: 남
*신 장: 99cm
*두 발: 스포츠형
*상 의: 회색 티셔츠
*하 의: 흰색 반바지
*신 발: 곤색 스포츠 샌들
*신체특징: 앞이마 눈썹 쪽에 찢어진 상처 있음, 오른쪽 귀에 링귀고리 착용, 배에 검은 반점 있음
*발생일자: 2003년 9월 5일
*발생장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읍 신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