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재은 대표] 큐 그리고 큐
  • 18.05.17 11:58:30
  • 추천 : 0
  • 조회: 159



너를 마지막으로 나의 청춘은 끝이 났다 
우리의 사랑은 모두 끝났다 
램프가 켜져 있는 작은 찻집에서 나 홀로 
우리의 추억을 태워버렸다 
최근 남북관계의 평화정착에 문화 메신저 역할을 한 가왕 조용필님의 노래의 한 구절이다. 
그런데 이 노래의 제목을 아는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겠지만 ‘Q’이다. 
어떤 이유로 제목이 그러한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실연을 딛고 새로운 사랑과 삶을 다짐하는 노래인 듯하다. 
이 좋은 시절에 웬 ‘큐타령’이냐고 물어온다면 할 이야기가 참 많다. 
무엇보다 ‘Q(큐)’라고 외치는 그 소리가 내 마음을 울리기 때문이다. 
진한 땀을 흘리며 준비한 후 무엇인가를 시작할 때 울리는 ‘총성’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삶이 시작되고, 새로운 무대가 펼쳐질 것 같은 느낌이 묻어나기 때문이다. 
다람쥐 쳇바퀴같이 반복되는 일상에 창문을 열고 환기를 하는 새로운 기분, 긴 장마로 눅눅해진 곳에 비친 햇볕 한 줌의 느낌이 바로 ‘Q’ 속에 고스란히 깃들어 있다는 생각, 바로 그것이 나의 Q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언제나 나의 하루는 Q로 시작한다. 
‘큐’는 생각만 하고 잔머리 굴리며 이해관계를 따지는 삶에 종지부를 찍고 ‘행동’의 세상으로 나아가도록 부추기는 응원군이며, 삶에 발랄하고 즐거운 에너지를 불어넣는 치어리더이다. 
‘Do it now’이며 ‘Just do it’이다. 
내 마음처럼 잘 안되고, 희노애락이 뒤범벅인 세상살이에 Q의 인생 또한 걸림이 어찌 없으랴. 
시도 때도 없이 끼어드는 ‘컷(Cut)’이 바로 그것이다. 하지만 ‘컷’은 ‘큐’와 한통속이다. 
손을 꼭 잡고 함께 걸어가는 길동무이다. 두려움을 주는 삶의 장애물이 아니라 나의 성장과 발전을 돕는게 바로 ‘컷’이고 ‘큐’의 인생 여정에서만 만날 수 있는게 ‘컷’이다. 그래서 ‘큐’는 ‘컷’을 위해, ‘컷’은 ‘큐’를 위해 존재하는 뗄레야 뗄 수 없는 명콤비가 아닐까. 
삶에 지치고 삶이 지루해질 때 ‘나만의 Q’를 스스로에게 외쳐보자. 
두려움이 스멀스멀 기어오르고 망설임이 나를 감쌀 때 ‘돌격신호’가 바로 ‘Q’이기 때문이다. 
나를 새로운 삶의 무대에 주연배우로 등장시키는 마법을 지닌 존재인 ‘Q’를 어찌 사랑하지 않고 어찌 동무삼지 않으랴. 
여기에 또 하나의 ‘큐’를 소개한다. ‘호기심의 큐(Question)’이다. 
인생의 젊음은 물리적인 나이가 아니라 바로 ‘호기심’의 누림에 있다고 한다. 
타성에 젖은 삶, 나만의 고집과 경험에 집착하며 나의 우물에 갇힌 곳에 호기심이 설 자리는 존재하지 않는다. 자연스럽게 삶의 재미와 가치 또한 떠나버린다. 
호기심의 삶에 스스로 ‘컷’을 마구마구 외치지 말고, 저 깊은 곳에 감춰진 ‘큐’를 꺼내 세상 속에 맘껏 펼쳐보면 좋겠다. ‘컷’의 양면성이 헷갈리기도 하지만. 
큐를 외쳐라. 그리고 큐의 촉수를 켜라. 
인생은 짧고 이 순간에도 아까운 삶은 흘러간다. 
‘Q’로 하루를 시작하고 ‘Q’로 세상의 어려움을 이겨나가자. 
큐!!!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이은영 (당시 13 세)
이은영 (당시 13 세)
*성 별: 여
*상 의: 흰색 티셔츠
*하 의: 검정색 츄리닝
*신 발: 밤색 운동화
*신체특징: 무테 안경 착용함. 흰색 후드 티셔츠 착용
*발생일자: 2006년 5월 13일
*발생장소: 경남 양산시 웅상읍 소주리